해의 비유[학문의 도]

태어나면서부터 장님인 사람은 (하늘의) ‘해’를 알지 못했다.

그리하여 눈이 보이는 사람에게 물으니, 어떤 사람이 장님에게 일

러, “해의 모양은 구리 쟁반과 같아요”라고 하자, 장님은 쟁반을

두드려 ê·¸ 소리를 들었다. 훗날 종소리를 듣고서 ‘해’라고 여겼다.

또 다른 어떤 사람이 장님에게, “해의 빛은 촛불과 같아요”라고 말

해 주자, 장님은 초를 더듬어서 그 형태를 파악했다. 그리고 후일

에 피리를 손으로 만져 ë³´ê³  그것을 ‘해’라고 여겼다.

해는 종이나 피리와의 현격히 다른 것이지만, 장님이 그 차이를

알지 못한 것은, 일찍이 본 적도 없으면서 다른 사람에게서 물어

알려고 했기 때문이다. 도를 알기 어려운 것은 이 ‘해’를 아는 것

보다 심하다. 사람이 도를 알지 못하는 것은 장님과 별로 다를 바

가 없다. 통달한 사람이 알려주는 데 있어, 비록 교묘한 비유로 잘

인도해 가르쳐 준다고 할지라도, 또한 구리 쟁반과 촛불의 예처럼

애매하게 가르쳐 줌에 지나지 않는다. 구리 쟁반에서부터 종에 이

르기까지, 촛불에서부터 피리에 이르기까지, 그것을 다른 비유로

바꾸어 형용해 볼 것 같으면, 어찌 다함이 있겠는가?

그러므로 세상에서 도를 논하는 자가 혹은 그가 본 바로서 그것

을 도라 얘기하고, 혹은 보지도 않고서 도라고 억측하는데, 이것

은 모두 도를 구하는 것이 잘못된 것이다. 그렇다면 도는 끝내

구할 수 없는 것인가?

소자(나, 소동파)는 말한다. 도는 스스로 이루게 할 수는 있어도

억지로 구할 수는 없다. 무엇을 스스로 이른다고 하겠는가?

손무는 “전쟁을 잘하는 자는 적을 자기 쪽으로 끌어들이지 적

에 의해 끌려가지 않는다”라고 하였다. 자하는 “기술자들은 자

신의 공장에 거하며 일을 잘 완성하고, 군자는 부단히 학문을 함

으로써 (자연히) ‘도’에 이른다”라고 하였다. 억지로 구하지 않아

도 저절로 이루는 것, 이것을 ‘이른다’ê³  하는 것이다.

남쪽 지방에는 잠수부가 많다. 그들은 날마다 물과 함께 지내며,

일곱 살이 되면 얕은 물을 걸어서 건널 수가 있고, 열 살이 되면

물 속에서 뜰 수 있으며, 열다섯 살이 되면 잠수할 수 있다. 잠수

하는 것이 어찌 그렇게 쉽게 되겠는가? 반드시 물의 도를 깨우쳐

얻었기 때문이다. 날마다 물과 더불어 살다가 보면 열다섯이 되면

물의 이치를 깨우치게 될 것이다. 그런데 태어나면서 물을 알지

못할 경우에는, 비록 장년이 되더라도 배만 보면 두려워할 것이

다. 그러므로 북방에 사는 용감한 사람이 잠수부에게 잠수하는 방

법을 물어 그 말대로 강물에서 시험해 보았지만, 물에 빠지지 않

는 자가 없었다. 그러므로 무릇 배우지 않고서 도를 구하고자 힘

쓰는 사람은 모두 북방의 용자가 잠수하는 법을 배우는 것과

같은 경우이다.

예전에는 성률(시부)로써 관리를 선발했기 때문에, 선비들

은 잡학을 하여 도에는 뜻을 두지 않았다. 오늘날에는 경술

로써 관리를 선발하게 되자, 선비들이 도를 구해야 함을 알면서

도 배우기를 힘쓰지 않는다. – 소식 [소동파]

여태까지 나는 배우려고 하지 않고 얻고자만 했구나